그냥무섭다는 말만 듣고 무작정 봤다.
간만에 본 공포 영화라 후덜덜....;;;;;;
결론은 잔인하고 무섭다.
혼자 밤에 불꺼놓고 보면 대박일듯

Posted by 쿠릉 트랙백 1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황금나침반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두가지중 하나인
[데몬]
황금 나침반 사이트에서 자신의 데몬을 알려주는
플래쉬가 있어서 해봤다...
결과 ......................
나의 데몬은 [수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략 이렇다..
http://www.goldencompassmovie.com/
Posted by 쿠릉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디어 고대하던 영화를 봤다.
나오기만을 고대하며 있다가 오늘에서야 봤다.
영화는 2시간이 그냥 후딱 지나가 버렸다.
그만큼 풍성한 볼거리와 빠른 전개로 나의 이목을 사로 잡았다.
아머베어 날아다니는 마녀들 싸움꾼으로 변한 집시들...
그리고 말하는 분신체인 데몬들....
스토리가 이해 안되는 부분이 많고 3편중 일편만을 만들어서 그런지
아쉬운 부분이 보였지만 그래도 괜찮다.
책을 봐야 겠구나 이젠.!!!!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쿠릉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말 간만에 미친듯이 웃었다.
다른 한편으론 많이 아쉬웠다.
이런 영화는 일찍내리고 유명한 배우들많이 나오고 볼거리는 풍부한데 내용은 부실한 영화들만 판을 치고 있으니...참...그리고 그런 영화들만 많이 만들어 내고 돈을 올린다고하는 사람들도...
........참 우울하다.
아무튼 예지원씨 정말 이 역활에 158%동화되었다.
다른 조연아닌 조연분들도 감초역활을 톡톡히 아주 톡톡히 해주셨다.
간만에 나온 수작이다.ㅋㅋㅋㅋ
엣날에 본 형사에겐 디저트가 없다 도 재미있게 봤는데
죽어도 해피앤딩은 프랑스 영화에 우리나라 정서에 맞는 유머를
아주 잘 가미시키셨다.
감독님의 센스 굿.~굿~굿이에요~!!
특히나 해바라기부분과 링패러디 에서 정말  쓰러졌다.^^(좀 야한 발언이려나??ㅋㅋㅋ)
정말 간만에 미친듯이 웃었다....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쿠릉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로 영화보는 스타일이.....
1.주위의견을 먼저 듣고나선..
2.한번 쓱 줄거리와 기타여러가지를 훑어보고...
3.빠져들기 시작한다.
한마디로 내 마음 내키는 데로 골라본다.
장르불문!!!!
이번에 본 영화는 [말할수 없는 비밀]
줄거리도 나름 탄탄하고 음악영화라(요즘 음악관련 영화 많이 본다...-_-;;)
듣는 귀도 상당히 즐거웠다.
하지만 중간과 마지막부분이 조금 스토리가 어긋나게 엉성한 부분이 있어...
점수는 4점...(5점만점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쿠릉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볼만한 영화 없나 이리저리 둘러보다가 원스를 찾게 되었다.
사실 어둠의 경로로 몇편의 영화를 받아 놓고 나니 다른 영화들에 눈이 돌아가서
그 영화 보다가 미루고 안봤다가 어제서야 보고 땅을 치고 후회했다.
왜 이영화를 진작 안봤을까~-_-;;
영화 OST중 유투브에서 돌아다니는 영상을 찾았다.
(나오는 노래들이 다 좋다...감히 쵝오라고 말하고 싶다...)
정말 여운이 많이 남는 영화중 하나다...
밑에껀 영화초반에 나와서 영화의 두연인이 처음으로 같이 부르는 노래
[falloing slowly]

Posted by 쿠릉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전에 어둠의 경로로 본 영화였다.
요즘은 정말로 많이 본다..;;
각설하고
영화는 조금 잘 짜여진 각본대로 흘러가고
티나게 안좋아 보이는 곳 없는 영화.
나름 긴장도 되고 소재도 조금 신선(?)한 영화 였다.
무엇보다도 캐빈코스트너아저씨가 오랜만에 나와서 조금 반가웠던 영화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쿠릉 트랙백 1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직 국내에는 개봉을 안한 영화 [디스터비아]
트랜스 포머의 주인공 남자애가 여기서도 주인공을 맡아 연기한다.
영화 초반에 그저 그렇네 하며 스킵하면서 보려고했으나 꾹참고 봤다.
나름 괜찮은 영화 였다.
그렇다고 와~최고다 라고 평할 정도는 아니었던 영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쿠릉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봉날 조조로 화려한 휴가를 봤다.
영화 완성도나 장면장면의 세세함등 그런것 보다는
주요 사건들이 사실을 바탕으로 만들어 졌다는게
나를 분노하게 만들었으며...
왜 죽어야 했으며 왜 그렇게 핍박을 받아야 했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에게 행하는 무자비한 폭력...
보고난 바로후엔 정말 치가 떨릴 정도로 분노하고 슬퍼했다 .
그 사건을 일으킨 장본인이 버젓이 살아 숨쉬고 또한  소위 상류층에서 별로
거릴낄것없이 살며 그런 사람을 떠받들고 손을 삭삭빌며 붙어 사는 인간들이
있다는게 더욱더 화가난다.
1980년5월광주 민주화투쟁에 동참하여 돌아가신 분들께 늦게나마 명복을 빕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쿠릉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의 브루스아저씨가 돌아 오셨다~
[정말 2시간 내내 졸음이 오지 않는 영화다.
나이 그렇게 먹고서도 저런 빡센(?)액션하는 구나~]
라는 말이 나오는 영화였다.
머 스토리가 뻔할뻔에 뻔데기 같은 영화였지만.
여름 킬링타임용으론 최고다.
중간중간에 조금 억지스럽게 짜맞춘듯한 부분은 살짝 눈감아 주고 봐주는 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쿠릉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